레드캡

뉴스

지금 레드캡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레드캡투어 3Q 영업이익 76.4억원···전년동기 比 74.4%↑, 여행사업 흑자 전환

  • #실적발표
  • 2022. 10. 27
  • 조회 : 952

-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확대로 여행사업 10분기 만에 흑자 전환

- 렌터카사업 매출과 영업이익 성장세 지속

- 안정적인 렌터카사업에 여행사업의 본격적인 정상화로 기업가치 상승 기대


레드캡투어(대표 인유성) 여행사업 영업이익이 3분기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무려 10분기 만이다. 항공, 호텔 등 관련 업계가 이르면 올해 말에서 내년 초 흑자 전환을 전망한 가운데, 당초 목표 시기를 앞당긴 반가운 성과다.


레드캡투어는 27일 3분기 잠정 영업실적을 공시하고, 연결기준 매출액 645.9억원, 영업이익 76.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2.4%, 74.4% 증가했다고 밝혔다.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1.0억원, 39.8억원으로 72.7%, 68.8% 증가했다. 


여행사업 매출액은 72.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91.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8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B2B(기업 간 거래)를 기반으로 B2G(기업과 정부 간 거래) 저변을 확대해 업계에서 가장 빠르게 실적을 개선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해외 무격리 국가 확대 등으로 기업 출장과 단체 행사 수요가 가파른 회복세를 보였고, 송출 인원은 전년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렌터카사업은 매출액 573.8억원, 영업이익 72.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0%, 15.4% 증가했다. 신차 출고난과 미국발 금리 인상에 따른 고물가·고환율 등의 변수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다. 


장기 렌탈 계약 대수가 증가해 대여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19% 증가했고, 계약 만기 연장 증가에 따른 매각 대수 감소로 중고차 매각 매출은 2% 감소했다. 견적 문의 및 구매 고객 분석 DATA를 토대로 차량을 확보해 고객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E1·LG라이프케어 등 영업 채널을 다변화해 대여 계약을 늘렸다.


레드캡투어 인유성 대표는 “기업의 해외 출장 수요와 국제선 운항률의 증가로 여행사업이 본격적인 정상화 궤도에 올랐다. 일본·대만·홍콩에 이어 중국의 입국 완화 조치가 시행될 경우 실적 개선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ERP(전사적 자원관리 시스템) 1위 기업인 더존비즈온과의 협업, EV(전기차) 충전사업자와의 제휴 등을 통해 신규 수익 창출과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레드캡투어-더존비즈온 ‘맞손’ 시너지, ERP에 탑재된 BTMS로 업무 효율성 극대화
다음글
레드캡렌터카xGS칼텍스의 친환경 미래를 위한 동행 “제주 여행 시 전기차 무료로 충전하세요”